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주인 지키려고…발톱 다 빠질 때까지 독사에 맞서 싸운 고양이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2.07 17:47 조회 재생수67,34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발톱 다 빠질 때까지 독사에 맞서 싸운 고양이한 반려 고양이가 방울뱀에 맞서 싸우며 가족들을 지켜낸 일화가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일, 미국 UPI 등 외신들은 온몸으로 주택에 침입한 독사를 온몸으로 막아낸 고양이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레이크 카운티에 사는 피터슨 가족은 뒤뜰에서 한가로운 주말을 보내는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반려 고양이 '오레오'가 갑자기 뒤뜰 한구석에서 몸을 재빠르게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알고 보니 고양이가 방울뱀과 싸우고 있었던 겁니다. 

'동부 다이아몬드 방울뱀'이라고 불리는 이 뱀은 미국 동남부 방울뱀의 일종으로 최대 2.4m까지 자라며 몸길이의 3분의 2 정도 거리까지 공격할 수 있습니다.

가족들은 고양이 오레오 덕분에 독사의 존재를 알아채고 재빨리 집 안으로 몸을 피했습니다.

끝까지 밖에 남아 혈투를 벌인 오레오는 마침내 방울뱀을 쫓아내는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고양이 자신은 발톱이 거의 다 빠졌고, 다리는 뱀에 물려 퉁퉁 붓고 피투성이가 되었습니다.

오레오의 주인 신디 씨는 "오레오가 급격히 상태가 안 좋아졌다. 우리는 녀석을 잃을까 봐 너무 두려웠다"고 회상했습니다.

다행히 늦지 않게 동물병원에 도착한 고양이 오레오는 치료를 받고 현재 회복하고 있습니다.
온몸 피투성이 되며 방울뱀에 맞선 고양이오레오를 가장 친한 친구라고 생각하는 10살 제이든은 "우리는 1년 전 오레오를 입양해 가족이 됐다"면서 "오레오는 나의 작은 보호자"라고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사연이 알려지자 동물 전문가 다나 로위 씨는 "보통 강아지들이 가족을 위해 적과 맞서 싸우는 것은 자주 볼 수 있지만 고양이에게는 흔한 일이 아니다"라며 고양이 오레오의 행동을 칭찬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LoveMeow Cyndi Ander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