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날씨] 밤부터 강한 바람…내일 철원 아침 영하 11도

SBS뉴스

작성 2017.12.07 18:26 조회 재생수34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눈과 추위가 번갈아 찾아오는 요즘인데요, 또다시 충북과 강원 내륙지방으로 한파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오늘(7일) 밤부터 바람이 강해지면서 내일 아침, 오늘보다 5도에서 많게는 8도 넘게 떨어지겠는데요, 내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7도, 철원 영하 11도까지 떨어지겠고 찬바람에 한낮에도 서울이 0도 안팎에 머물겠습니다.

일부 눈비 소식도 있습니다.

내일 호남 서해안은 새벽까지, 제주도는 낮까지 눈이나 비가 내리겠고요, 밤이 되면 중부 서해안에 1cm 안팎의 눈이 조금 내리겠습니다.

조금 전까지 남부 지방에 내리던 눈이 그쳤고요, 지금은 대부분 맑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내일은 맑다가 오후부터 차차 구름 많아지겠고 밤에 중부 서해안에 다시 눈이 오겠습니다.

연일 눈비가 내리지 않는 동해안 지방으로는 내일도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아침 기온 서울 영하 7도, 대구 영하 4도 안팎으로 오늘보다 큰 폭으로 내려가겠고, 낮 기온은 서울 0도, 부산 6도 안팎에 머물겠습니다.

주말에도 곳곳으로 눈비가 내리겠고 다음 주 화요일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1도를 기록하겠습니다.

날씨였습니다.

(이여진 기상캐스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