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다스는 누구 겁니까' 민변·참여연대, 다스 실소유주와 정호영 특검 고발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2.07 17:46 수정 2017.12.07 17:51 조회 재생수9,22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다스는 누구 겁니까 민변·참여연대, 다스 실소유주와 정호영 특검 고발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가 오늘(7일) 다스 비자금 의혹과 관련해 다스의 실소유주와 정호영 전 특별검사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다스는 누구겁니까' 민변·참여연대, 다스 실소유주와 정호성 특검 고발참여연대와 민변은 아직 누구인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다스 실소유주가 차명계좌를 통해 2008년까지 약 120억 원의 비자금을 조성하는 등 횡령, 범죄수익 은닉, 조세회피 혐의를 저지른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스는 누구겁니까' 민변·참여연대, 다스 실소유주와 정호성 특검 고발이들은 또 2008년 이 전 대통령의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이 직무유기를 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큰형이 최대주주인 자동차 시트 부품 생산업체로,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 회사입니다.

참여연대는 다스가 2003년부터 원자재 가격 부풀리기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43개의 차명계좌에 분산 예치했으며, 2008년 특검 수사 시점에는 비자금이 120억 원에 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같은 일련의 과정에서 다스 대표이사 및 실소유주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범죄수익은닉처벌법 위반, 조세범처벌법상 조세포탈 등에 해당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참여연대는 비자금 조성 정황을 발견하고도 수사하지 않았거나, 관할 검찰청에 인계하지 않았다면 정호영 당시 특검에게도 직무유기 혐의 적용이 가능하다는 전했습니다. 

이들은 검찰 고발과 함께 국세청에 다스 실소유주 탈세 제보서, 금융위원회에 다스 차명계좌 의혹 진상조사·시정조치 요청서도 제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