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원순 시장, 컬투쇼 전화 연결…“방탄소년단 서울송 신청해요”

SBS뉴스

작성 2017.12.07 15:21 조회 재생수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원순 시장, 컬투쇼 전화 연결…“방탄소년단 서울송 신청해요”
‘컬투쇼’ 박원순 서울시장이 취준생을 응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7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의 ‘취준생 특집’에 깜짝 전화 연결을 통해 청취자들과 만났다.

박원순 시장은 컬투에게 먼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컬투를 서울시 홍보대사로 모시게 됐는데 너무 좋다. 최불암 선생님이 20년째 맞고 있는데 두 분도 20년 해 달라”고 부탁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컬투에 대해 “우선 재미있지 않냐. 너무 재미있다. 심각한 일을 쉽고 재미있게 해주니 사람들이 쏙 빠지는 것 같다. 나도 배우고 싶은데 포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준생들에게도 응원의 말을 남겼다. “광탈(광속 탈락), 이생망(이번 생은 망함) 등과 같은 말이 있지 않나. 세상에 이런 비극적인 말이 있다니.(안타깝다)”라며 “취준생의 일자리 돕기 위해 다양한 정책 마련하는 것은 당연한 이야기다. 서울시 홈페이지에 들어오면 이런 정보들 많다. 실제로 청년들에게 정장이 비싼데 면접 볼 때마다 정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큰 거다”라고 설명했다.

박원순 시장은 “나도 취준생 시절이 있었다. 사법 시험 준비하느라고 3-4년 이상을 고시원이나 하숙집 전전긍긍했다. 여러 번 떨어졌기 때문에 마음속으로 분노가 많이 있었다”며 “끝날 때 까지 끝난 게 아니다 생각한다. 서울시 일자리 많이 만들고 하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하다. 실패해도 일어서길. 나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취준생들을 응원했다.

끝으로 박원순 시장은 듣고 싶은 노래로 방탄소년단의 ‘서울송’을 뽑았다. “젊은이들에게 힘이 되는 노래가 되길 바란다. 방탄소년단이 세계적으로 유명하니까. ‘서울송’ 좀 틀어달라”고 했지만 ‘서울송’은 음원이 발표되지 않은 관계로 다음을 기약해야만 했다. 

사진=SBS 캡처

(SBS funE 손재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