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국정원 직원 "서울시 간첩조작 수사 때도 국정원이 수사방해"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12.07 11:49 수정 2017.12.07 16:57 조회 재생수11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정원 직원 "서울시 간첩조작 수사 때도 국정원이 수사방해"
국가정보원이 '댓글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뿐 아니라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 수사 당시에도 위장 사무실을 만들어 압수수색에 대비하는 등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사건 변호인단에 따르면 최근 국정원 내부자 A씨는 이런 의혹이 담긴 편지를 민변과 검찰에 보냈습니다.

A씨는 편지에서 "2014년 3월 검찰이 해당 사건에 대한 증거 수집을 위해 대공수사국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을 때 위장 사무실을 만들어 허위 서류를 제출하고 다른 곳에서 사용한 컴퓨터를 설치해 일부만 공개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압수수색에 대응한 세부 계획서는 '유우성 증거조작 사건'과 같이 담당팀에서 기획한 뒤 상부 재가를 받아 위장 사무실을 만들고 검사와 수사관들을 안내했다"고 덧붙였습니다.

A씨는 이 작업에 관여한 국정원 직원들의 이름도 구체적으로 나열했습니다.

또 위장 사무실 설치 방법에 대해선 수사 3처 사무실 일부에 칸막이를 새로 설치하고 블라인드를 세우는 방식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이런 자신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라고 강조하며 당시 수사3처에 근무한 직원들을 상대로 확인해보라고도 했습니다.

변호인단은 A씨의 주장을 근거로 검찰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가짜 사무실을 급조하고 허위자료를 조직적으로 제공한 국정원 담당자를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은 익명의 진정서를 접수하고 관련 사건을 공안2부에 배당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