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선업계 '고질적 담합' 또 적발…대한전선 등 7개사 고발

한승환 기자 hsh15@sbs.co.kr

작성 2017.12.07 13:50 수정 2017.12.07 14:22 조회 재생수3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선업계 고질적 담합 또 적발…대한전선 등 7개사 고발
전선 구매 입찰에서 미리 낙찰자를 정하고 담합한 7개 전선 제조사들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습니다.

공정위는 대한전선과 LS전선 등 모두 7개 전선 제조사에 과지금 160억 6천만 원을 부과하고 7개 업체 전부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공정위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2011년 11월부터 2013년 10월까지 현대제철 등 3개 민간 기업이 진행한 37건의 고압전선 등 구매 입찰에서 미리 낙찰업체를 정하고 나머지 업체는 형식적으로 입찰에 참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사전 모의를 통해 낙찰업체로 선정된 업체는 나머지 업체들의 입찰 가격을 정한 뒤 전화 연락 등을 통해 각사에 전달했고 낙찰업체는 다른 업체들에게 낙찰 물량을 균등하게 배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올해 들어 공정위에 적발된 전선업체들의 담합은 이번이 두 번째로 처벌 수위 강화 등 제재의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