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산업부, 상품·구매 빅데이터 구축 등에 170억 원 투자

SBS뉴스

작성 2017.12.07 11:02 조회 재생수1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상품·구매 정보 관련 빅데이터 구축 등에 앞으로 5년간 170억원의 예산이 새롭게 투입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8년 34억원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170억원의 연구개발(R&D) 예산을 유통산업 혁신 분야에 투자한다고 7일 밝혔다.

이 예산은 빅데이터 구축을 비롯해 인공지능(AI) 기반 개인 맞춤형 상품 추천, 가상·증강현실(AR·VR) 쇼핑 채널 구축 등에 지원된다.

정부가 유통산업 분야에 별도 R&D 예산을 편성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통산업은 4차 산업혁명 신기술 발전을 토대로 급변하고 있다.

아마존, 알리바바 등 국제 유통 기업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신사업 모델을 속속 개발하고 있다.

국내 기업도 인공지능 시스템 도입, 오프라인 매장 디지털화 등을 시도하고 있지만 더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산업부는 지난 3월 유통·정보통신기술(ICT) 업계가 참여하는 '유통산업 융합 얼라이언스'를 출범시켜 빅데이터 구축 등 R&D 지원 후보 과제 10개를 발굴했다.

한편, 산업부는 8일 서울 종로구 대한상의에서 '유통산업 융합 얼라이언스 통합 포럼'을 개최하고 투자 계획과 운영 성과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