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신종 위조지폐 전 세계 최초 발견…불빛에 비춰보니

한승환 기자 hsh15@sbs.co.kr

작성 2017.12.07 08:31 조회 재생수29,08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돈 100달러짜리 지폐를 지금까지 알려진 것 중에서 가장 정교하게 위조한 초정밀 위조지폐 소위 슈퍼노트가 국내에서 발견됐습니다. 개인이 만들었다고 보기엔 너무 정교해서 또 북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한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초 서울의 한 시중은행 영업점에서 발견된 100달러짜리 위조지폐입니다.

확대해서 자세히 들여다보면 진짜 지폐에 있는 인물의 목 부분 선이 빠져 있습니다.

적외선을 비춰보면 가짜 지폐에는 특수잉크로 된 굵은 선 두 줄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한 은행 고객이 환전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는데 정밀 분석 결과 초정밀 위조지폐 슈퍼노트로 판명됐습니다.

특히 이 슈퍼노트는 2006년 판 100달러 지폐를 모방한 겁니다.

지금까지 슈퍼노트는 지폐에 표시된 발행연도에 따라 1996년 판, 2001년 판, 2003년 판 세 종류만 알려져 있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처음 발견됐습니다.

[원진오/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차장 : 기존 슈퍼노트보다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됐다고 보시면 됩니다. 위폐 감별기를 업그레이드하든지 이런 방법을 강구해야 할 것 같습니다.]

실제로 불빛에 지폐를 비췄을 때 숨은 그림의 외곽선이 기존 슈퍼노트보다 뚜렷하고 일련번호의 잉크 번짐 정도도 진짜 지폐와 비슷합니다.

영화 소재로도 자주 등장하는 100달러 슈퍼노트는 개인이 만들기는 어려워서 북한의 외화벌이 수단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