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춘천 시내버스에 오른 평화의 소녀상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12.06 16:03 수정 2017.12.06 16:51 조회 재생수69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평화의 소녀상이 오늘(6일) 오후 강원 춘천시 후평동 버스종점에서 64번 시내버스에 올라 당당히 앞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추운 날씨 탓에 나비 모양을 닮은 노란색 목도리를 두르고 고운 분홍색 털모자를 썼습니다. 

춘천 평화의 소녀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소녀상 건립을 앞두고 시내버스를 통해 소녀상과 춘천시민과 만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소녀상 건립 의미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인식을 공유하기 위한 것입니다. 

평화의 소녀상은 3시간 정도 버스를 타고 춘천 시내를 한 바퀴 돌며 오후의 따스한 햇볕과 시민들의 따듯한 손길을 받았습니다. 

시민들은 소녀상의 손을 꼭 잡아주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명예 회복과 인권이 존중되는 세상이 오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했습니다. 

소녀상 건립 추진위는 오는 9일 공지천 의암공원에서 제막식을 엽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