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리포트+] "살이 왜 찐 거야?"…외모 차별에 속병 앓는 젊은 세대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12.06 14:46 수정 2017.12.06 16:04 조회 재생수5,2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리포트+] "살이 왜 찐 거야?"…외모 차별에 속병 앓는 젊은 세대
*그래픽
면접장 상황
"살이 왜 찐 거예요?, 사는 데 불편한 거 없어요?" //취업준비생들이 활동하는 한 인터넷 카페에 충격적인 면접 후기 글이 올라왔습니다. 지원한 회사에서 면접 제의를 받고 면접장에 갔는데, 면접관으로부터 외모 지적을 당했다는 겁니다. 작성자는 회사 대표와 직원이 들어와 면접 질문을 하던 중 "살이 왜 찐 거냐"고 물으며 "사는 데 불편한 거 없냐"는 질문을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다른 구직자는 면접장에서 "우리 회사는 직무를 막론하고 외모가 돼야 한다"며 "안경 벗은 모습을 봐야 하니, 안경 좀 벗어봐라"라는 요구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습니다. 외모 차별을 받았다고 털어놓은 사람들은 대부분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당장 일자리가 없으니 시키는 대로 할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습니다.

*그래픽
인터넷 카페 후기 글
기분이 정말 별로였어요. 바보같이 그렇다고 시키는 대로 하는 나는 뭘까...
안 그래도 면접 보러 다니기 힘든데 너무 서럽네요. //■ 구직자 10명 중 8명, "외모가 일자리를 구하는 데 영향 준다"

젊은 세대가 구직 과정에서 외모 차별을 받는 현실은 통계에서도 여실히 드러납니다. 한 구인구직 포털 사이트가 남녀 아르바이트생 1,229명을 대상으로 '외모와 아르바이트의 관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아르바이트생의 81.1%는 외모가 구직에 영향을 준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모가 구직에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는 응답이 53.1%를 차지했고 '매우 그렇다'가 28%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그렇지 않다'는 1.5%, '전혀 그렇지 않다'는 응답은 0.5%에 불과했습니다. 구직 활동을 하는 젊은 층 10명 중 8명이 외모가 일자리를 구하는 데 중요하다고 느끼고 있는 겁니다.
*그래픽
외모가 구직에 영향을 미칠까?
(남녀 아르바이트생 1,229명 대상)
그렇다 53.1% / 매우 그렇다 28% / 그렇지 않다 1.5% / 전혀 그렇지 않다 0.5%
구직자 10명 중 8명 "외모가 일자리 구하는 데 중요한 요소다"
출처: 알바몬 //■ 잘생기고 예쁘면, 대인관계 원만?…인사담당자들 절반 이상 외모 중시

구직자들이 이렇게 느끼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습니다. 채용 과정에서 외모와 관련된 질문을 받는 사례가 있는 데다, 채용 시즌만 되면 인사담당자들이 외모를 중시한다는 이야기가 나오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한 통계에서는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이 채용 평가 시 지원자의 외모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그래픽
채용 시 지원자의 외모가 평가에 영향을 미칠까?
(기업 인사담당자 312명 대상)
영향을 미친다 62.8% /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37.2%
외모가 채용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 (복수응답 가능)
1) 자기관리를 잘할 것 같아서 45.4%
2) 대인관계가 원만할 것 같아서 35.7%
3) 외모도 경쟁력이라서 25.5% (…) 
출처: 사람인 // 구직자들이 정보를 얻는 각종 인터넷 포털사이트나 카페에는 '채용 과정에서 외모 지적을 받았다'는 후기를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한 취업준비생은 구인구직 사이트를 통해 한 중소기업에 이력서를 냈는데 인사팀으로부터 "얼굴이 좀 무섭게 생겼는데, 면접은 진행하실 건가요"라는 메일을 받았다고 털어놔 많은 누리꾼의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인사담당자들이 실질적인 업무능력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외모를 채용의 중요한 요소로 꼽으면서, 구직자들을 차별하는 관행이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겁니다.
외모 차별■ "옷차림이 왜 그래?"…외모 차별은 젊은 층 건강에 적신호

더 안타까운 점은 구직활동을 하는 젊은 세대가 외모 차별을 감내하다 보면 건강에도 적신호가 켜질 수 있다는 겁니다.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보건정책관리학부 김승섭 교수팀이 2004∼2014년 사이 한국교육고용패널 조사에 참여한 19∼24세의 청년층 2,973명을 대상으로 '외모 차별과 주관적 건강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 외모 차별 경험이 있는 사람은 차별 경험이 없는 사람보다 건강상태가 나쁠 위험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래픽
-외모 차별을 1회 경험한 그룹(건강이 좋지 않을 위험 3.1배) > 외모 차별을 경험하지 않은 그룹
-외모 차별을 2회 이상 반복해 경험한 그룹(건강이 좋지 않을 위험 3.7배) > 외모 차별을 경험하지 않은 그룹
-19~24세 청년층 2,973명 대상 (남 1,765명 여 1,208명) //대상자의 7.6%가 조사 당시 건강상태가 좋지 않다고 답했는데, 외모에 대한 차별을 1회 경험한 그룹은 이런 차별을 경험하지 않은 그룹보다 건강이 좋지 않을 위험이 3.1배에 달했습니다. 특히 차별을 2회 이상 반복해서 경험한 그룹은 건강 위험도가 3.7배였습니다. 외모 차별 경험이 스스로 느끼는 건강상태에도 안 좋은 영향을 미친 겁니다.

[고려대 보건과학대학 보건정책관리학부 김승섭 교수팀]
"우리나라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대학이나 노동시장에 진입하면서 중요한 변화를 겪는 시기입니다. 이런 연령 때에 경험하는 외모에 대한 차별은 개인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칫 약물이나 음주, 흡연 등의 위험한 건강 행동으로 이어질 확률이 높습니다."

(기획·구성: 송욱, 장아람 / 디자인: 김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