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홍준표, 품격 논란에 "친박, 암 덩어리 맞다. 암 덩어리'님'이라고 해야 하냐"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2.06 14:51 조회 재생수7,1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홍준표, 품격 논란에 "친박, 암 덩어리 맞다. 암 덩어리님이라고 해야 하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자신의 품격 논란에 대해 "나의 어떤 말에 대해 품격이 없다고 하는지 이해가 잘 가지 않는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홍 대표는 어제(5일) 오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홍 대표의 발언은 hate speech(혐오 발언)에 가깝다는 지적도 나온다"는 한 패널의 말에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정치판에 있다 보면 온갖 이야기가 다 나오는데, 일일이 생각하고 싶지 않다"며 "나는 내가 생각하고 추구하는 방향으로 간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나더러 품격이 없다고 하는데, 지금 우리 당이 품격이 있을 때냐"며 한국당의 내부 혁신이 더 중요하다는 주장을 폈습니다.

"한국당이 내부 정리가 된다고 하면, 홍 대표의 발언이 조금 달라진다고 봐도 되냐"는 패널의 질문에는 "내가 어떤 막말을 했냐"고 되물었습니다.

그러면서 당내 친박계를 향해 '암 덩어리', '고름' 등의 표현을 한 데 대해 "암은 보통명사다. 고름 덩어리도 보통명사"라고 되받았습니다.

그는 "당의 특정 계파를 겨냥해 그런 말을 하는 게 문제"라는 취지의 반론에 "(그들은) 암 덩어리가 맞다. 그럼 암 덩어리를 뭐라고 표현하는 게 좋냐"며 "나더러 누가 암 덩어리라고 하면 나는 그 표현을 받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품격 있게 어떻게 하느냐. 그럼 암 덩어리'님'이라고 하면 품격이 있느냐"고 덧붙였습니다.

홍 대표는 "내가 검사를 했고 경남지사도 보냈다. 또 대통령 후보도 했는데 품격을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어이가 없다"며 "흠잡을 게 없으니까 이제 품격을 흠잡는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언어 표현을 바꿀 생각은 없냐"라는 질문에는 "사람이 죽을 때가 됐을 때 본질을 숨긴다. 나는 아직 죽을 때가 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