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뇌성마비로 오진' 13년 동안 병상에…'세가와병' 어떤 병이길래?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2.06 10:44 조회 재생수18,80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뇌성마비로 오진 13년 동안 병상에…세가와병 어떤 병이길래?
뇌성마비 진단을 받았던 환자가 알고 보니 '세가와병'으로 병인이 밝혀져 13년 만에 병상에서 일어났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세가와병'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20살 A 씨는 4살 때인 지난 2001년, 걸음걸이가 부자연스러워 가족과 함께 대구지역의 한 대학병원에 갔다가 뇌성마비라는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입원 치료를 했지만, 결국 뇌병변 장애 1급 판정까지 받았습니다.

하지만 5년 전인 2012년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사가 아닌 물리치료사가 "뇌성마비가 아닌 것 같다"는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가족들이 새로 찾아간 대학병원에서는 A 씨가 도파 반응성 근육 긴장, 흔히 '세가와병'이라고 불리는 질환이라고 판정했습니다.

세가와병은 신경전달물질의 합성에 관여하는 효소의 이상으로 도파민 생성이 감소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가와병은 주로 소아에게 발생하는 병으로 주로 1~10살 사이에 발병합니다.

소량의 도파민 약물만 투약하면 특별한 합병증 없이 치료가 가능한 질환으로 조기진단과 치료가 매우 중요한 병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A 씨는 도파민을 투여한 지 이틀 만에 기적처럼 스스로 걸을 수 있게 됐습니다.

A 씨 가족은 뇌성마비 진단을 내린 대학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병원 측의 과실이 인정된다며 1억 원을 배상하라는 조정 결정을 내렸습니다.

'뉴스 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