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싱가포르항공, 北 미사일 우려 인천-LA 노선 항로 변경

이홍갑 기자 gaplee@sbs.co.kr

작성 2017.12.06 09:34 수정 2017.12.06 10:10 조회 재생수21,9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싱가포르항공, 北 미사일 우려 인천-LA 노선 항로 변경
▲ 싱가포르항공 여객기

비행 중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을 직접 봤다는 민간항공사 승무원들의 목격담이 이어지는 가운데, 예고 없이 이뤄지는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우려해 싱가포르 항공이 처음으로 항로를 변경했습니다.

채널 뉴스 아시아 방송에 따르면 싱가포르항공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에 따른 선제적 안전조처로 지난 7월부터 서울-로스앤젤레스 노선을 오가는 자체 항공기의 항로를 변경했습니다.

싱가포르항공 대변인은 방송과 인터뷰에서 "선제 조처로 항로를 바꾼 탓에 우리 항공기들은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현재 우리 항로는 북한의 미사일 궤적과 겹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민간 항공기 승무원들이 북한의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를 목격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승객 안전이 최우선인 만큼 필요할 경우 다시 항로를 바꿀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