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무일 검찰총장 "적폐 주요 수사 연내 마무리할 것"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12.06 07:36 수정 2017.12.06 09:44 조회 재생수1,31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무일 검찰총장이 방금 들으신 것 같은 주요 적폐청산 수사를 올해 안에 끝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소환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진행 상황을 봐야 한다고 대답을 했습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문무일 검찰총장은 이른바 적폐청산 수사와 관련해 국정원 등 각 부처에서 보내온 사건 가운데 중요 부분에 대한 수사는 올해 안에 끝내겠다고 밝혔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수사가 본래 그 기한을 정하기는 어렵지만 올해 안에 주요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총장은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의 댓글 사건과 사법 방해 의혹 등 수사의 주요 부분이 정리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총장은 내년에는 국민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민생사건 수사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소 사건 처리 절차도 개선하고 분야별 중점 검찰청을 건설과 환경 등 분야로 확대지정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총장은 최근 법원의 잇따른 구속영장 기각이나 구속적부심을 통한 석방 결정에 대해 공동체가 납득할 수 있는 명확한 기준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또한 기존 수사 방식에 대한 개선도 약속했습니다.

문 총장은 압수수색과 수사보안, 피조사자 배려 등에 대해 자체 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개선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구속영장 심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변창훈 검사 사건 등으로 인해 검찰 내외부에서 문제가 제기되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해석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