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프랑스 고위급 북핵 협의…北 미사일 대응 논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17.12.05 15:39 조회 재생수18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프랑스 고위급 북핵 협의…北 미사일 대응 논의
▲ 5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한·불 고위급 협의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오른쪽)이 니콜라 드 리비에르 프랑스 외교부 정무총국장(차관급) 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과 프랑스는 오늘(5일) 서울에서 고위급 북핵 협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지난달 29일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한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오늘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니콜라 드 리비에르 프랑스 외교부 정무 총국장과 북핵 대응 관련 제2차 한·불 고위급 협의를 개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이 본부장은 "최근 북한은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ICBM급 미사일을 발사하고, 핵보유국임을 선언했다"며 "이 시기에 한국과 프랑스가 고위급 협의를 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리비에르 총국장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프랑스도 큰 우려를 갖고 있다고 밝히며 우리나라와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지난해 11월 프랑스와 북핵 대응 고위급 협의체 신설에 합의한 뒤 지난 1월 프랑스에서 제1차 협의를 개최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