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비서관 검찰 소환…"성실히 소명할 것"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7.12.05 10:49 수정 2017.12.05 12:24 조회 재생수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비서관 검찰 소환…"성실히 소명할 것"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을 지낸 김태효 성균관대 교수가 군 사이버사령부 댓글 공작에 관여한 의혹과 관련해 오늘(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30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나온 김 전 비서관은 "있는 그대로 사실관계에 따라 성실하게 소명하겠다"고 취재진에게 말한 뒤 조사실로 향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부터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해 2012년까지 대외전략비서관,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내면서 안보 분야의 실세로 불렸습니다.

검찰은 총선과 대선이 있었던 2012년 사이버사령부가 산하 심리전단 요원을 특별증원하는 과정에서 김 전 비서관이 '우리 사람을 뽑아라'라는 이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하는 '채널'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이 군 사이버사 활동 관련 회의를 주재하면서 'VIP 강조사항'을 군 관계자들에게 전달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역시 앞선 검찰 조사에서 김 전 비서관에게 심리전단 활동 보고서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이유로 김태효 전 비서관은 군 사이버사 정치공작과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의 지시 및 관여가 있었는지를 밝힐 핵심 인물로 꼽혀 왔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김 전 비서관의 연구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김 전 비서관이 의혹 내용대로 군 댓글 활동 관련 사안을 보고받고 대통령 지시사항을 전달한 구체적 정황이 수사에서 드러날 경우 이 전 대통령으로 수사가 확대될 것이라는 게 법조계의 전망입니다.

또, 김관진 전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이 최근 구속적부심사를 거쳐 석방되면서 주춤했던 검찰 수사도 김 전 비서관에 대한 수사 상황에 따라 다시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