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특활비 수수' 최경환·'댓글 지시' 김태효 검찰 소환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7.12.05 07:35 조회 재생수21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박근혜 전 대통령 측근 최경환 의원과 이명박 전 대통령 측근 김태효 전 비서관이 30분 간격으로 검찰에 나옵니다. 최 의원은 국정원 특수활동비 1억 원을 현금으로 받은 혐의를 또 김 전 비서관은 군에 정치 댓글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오늘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나옵니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 10월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현금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2014년 당시 예산안 심사 등에서 야당 의원들이 특수활동비 축소를 요구하자 국정원이 이를 막기 위해 최 의원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 의원이 예산편성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기재부 장관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최 의원에게 건너간 돈은 대가성이 있는 뇌물이라는 게 검찰의 판단입니다.

이명박 정부의 국방 분야 실세로 꼽혔던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도 오늘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됩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을 청와대와 군 사이버사령부 사이의 핵심 연결고리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장관은 앞선 검찰 조사에서 사이버사 활동 보고서를 김 전 비서관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지난 2012년 총선 당시 사이버사 댓글 요원에 "우리 사람을 뽑으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군에 전달한 것도 김 전 비서관인 것으로 검찰은 판단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