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주요뉴스

SBS 뉴스

작성 2017.12.04 20:04 수정 2017.12.04 2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 내년도 새해 예산안이 법정 시한을 이틀이나 넘긴 뒤에야 극적으로 타결됐습니다. 최대 쟁점인 공무원 증원 규모는 당초 정부 안에서 약간 줄어든 9천400명 수준입니다.
▶ 내년도 예산안 '지각 합의'…공무원 9400여 명 증원

2. 어제(3일) 영흥도 낚싯배 전복사고 당시 구조가 늦어졌던 건 대기 중이던 구조선이 고장 나 수리 중이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해경구조대는 50여 킬로미터를 육로로 이동한 뒤 민간 선박을 이용해 현장에 도착했습니다.
▶ 낚싯배 구조 늦은 이유 "구조선 고장"…어이없는 해명

3. 낚싯배와 충돌한 급유선의 선장은 "낚싯배가 피해갈 줄 알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급유선 선장 전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 속도 안 줄인 급유선 선장 "낚싯배가 피해갈 줄 알았다"

4. 최근 해상 사고가 잇따르는 이유 중 하나로 도로의 불법주차 같은 선박의 불법 정박이 꼽히고 있습니다. 빈발하는 해상사고의 원인들을 긴급 점검했습니다.
▶ 승객 태우고 다니는데…낚싯배 안전 규제는 뒷전

5. 일본 해안으로 북한 어선들이 표류하는 일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일부 북한 어부들은 일본 무인도에 도착해 지자체가 갖다 놓은 비상용 가전제품들까지 훔치다가 적발됐습니다.
▶ '어로 전투' 나선 北 어선들…일본 표류해 절도까지

6. 미국이 북핵 대응을 놓고 중국을 압박하면서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 원칙과 충돌하는 말이라 국내에서도 논란이 이어졌는데 청와대는 "그럴 일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 '한·일 핵무장'까지 언급한 미국…靑 "그럴 일 없다"

7. F-22 전투기 등 미국의 첨단무기가 대거 출동한 한·미 연합 공군훈련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F-22는 닷새간 훈련을 마친 뒤에도 당분간 한반도에 계속 머물 것으로 보입니다. 그 배경을 집중취재했습니다.
▶ F-22, 한반도 더 머물 듯…미국 군사옵션 최종단계?

8. 보형물 파손 우려가 없고 시술이 간단하다는 이유로 최근 필러를 이용한 가슴 성형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하지만 피부 괴사에 따른 부작용을 호소하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습니다.
▶ 수술 없이 '필러 가슴 성형' 느는데…부작용 속출
▶ 검증도 안 됐는데…"보형물보다 안전하다" 권유

9. 공정거래위원회가 대주주 일가의 부당이익 편취 혐의로 효성그룹과 조석래 회장 등 총수 일가를 검찰에 고발하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김상조 위원장 취임 후 편법 승계를 일삼는 재벌에 대한 첫 경고입니다.
▶ 칼 빼든 기업집단국…'총수 사익편취' 효성 고발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