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일자리 대책 추진 강조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12.04 18:26 조회 재생수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일자리 대책 추진 강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4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최근 일자리 상황과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참석자들은 올해 하반기 들어 고용률이 지속해서 개선되는 가운데 성장률이 3% 이상으로 높아지고 있으나 취업자 증가는 둔화하고 있고 특히 청년층의 경우 체감실업률이 상승하는 것에 주목했다"고 전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예산·세제·조달·정부기관평가 등 일자리중심 국정운영, 공공부문의 채용 확대, 평창올림픽으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이 고용여건을 개선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생산가능인구 감소와 수출·반도체 등 자본집약 부문 중심의 성장이 취업자 증가를 제약하고 지표상 청년실업률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청와대는 이렇게 구조적으로 어려운 환경에도 불구하고 부문별 일자리 대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체감성과를 극대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또 다양한 일자리사업이 내년 초 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인 재정집행 준비체계를 조기 가동하고 부처별 일자리과제 추진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가칭 '청년 일자리 대책회의'를 별도 개최해 청년 일자리 여건을 종합평가하고 대응방향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 확산에 주력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