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朴에 건넨 특활비 추적해 '유의미한 용처' 파악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12.04 15:56 조회 재생수7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朴에 건넨 특활비 추적해 유의미한 용처 파악
검찰이 내일(5일) 박근혜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수십억원을 상납한 혐의를 받는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을 재판에 넘깁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구속 기간 만료가 다가오는 두 전임 원장을 내일 뇌물공여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할 방침입니다.

박근혜 정부 초대 국정원장인 남 전 원장은 매달 5천만원 가량씩 약 7억∼8억원을, 마지막 국정원장인 이 전 원장은 매달 1억원씩 약 25억∼26억원을 상납한 혐의를 받습니다.

남 전 원장은 현대기아차 등을 압박해 관제시위 동원 단체에 이익 26억원을 몰아준 혐의, 이 전 원장은 조윤선·현기환 전 정무수석에게 특활비를 월 500만원씩 전달하고 청와대의 불법 여론조사 비용 5억원을 대납해 준 혐의도 있습니다.

지난 10월 31일 특활비 접수창구 역할을 한 '문고리 3인방' 가운데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을 전격 체포하며 공개수사를 시작한 검찰은 두 전직 국정원장을 지난달 17일 구속했습니다.

검찰은 함께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영장이 기각된 이병호 전 원장은 다른 연루자들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로 흘러들어 간 약 40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박 전 대통령이 어디에 썼는지 추적 중이며 일부 '유의미한 용처'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불러 본인에게 확인하기 이전까지 이를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국정원 특활비가 청와대의 불법 여론조사 비용으로 사용된 의혹과 관련해 김재원 전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난달 27일 비공개 소환 조사했고, 다른 사건으로 구속수감된 현기환 전 수석도 필요할 때마다 불러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사건에 연루된 조윤선 전 수석에 대해서도 조만간 출석 통보할 방침입니다.

이들과 별도로 이병기 전 원장 시절 국정원 특활비 1억원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일 검찰에 소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