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결국 국가책임…예산안처리 결단 당부"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12.04 15:12 수정 2017.12.04 17:34 조회 재생수3,2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낚싯배 사고, 결국 국가책임…예산안처리 결단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영흥도 낚싯배 침몰 사고와 관련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사고를 막지 못한 것과 또 구조하지 못한 것은 결국은 국가의 책임"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4일)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관한 국가의 책임은 무한 책임"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하신 분들께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직 찾지 못한 두 분에 대해서도 기적같은 무사 귀환을 기원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사건의 수습이 끝나면 늘어나는 낚시 인구의 안전 관리에 관해 제도와 시스템을 개선하거나 보완할 점이 없는지 점검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회의에 앞서 문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 전원은 희생자들에 대해 10초간 묵념을 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이 법정 시한에 처리되지 못해 매우 안타깝고 국민께서 걱정이 크실 것"이라며 예산안 처리에 대한 국회의 협조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우리 경제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정부는 이를 이어가려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새해 예산안도 그에 맞춰져 있다"며 "국민이 한마음으로 경제 살리기에 힘을 모으는 이때 정치권도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추경 편성 때에도 야당의 많은 반대가 있었지만 이후 3분기의 높은 성장률에 추경이 큰 역할을 했다는 사실이 증명됐다"며 "정치권에서 정파적인 관점을 넘어서 우리 경제의 호기를 살려 나가자는 차원에서 결단을 내려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새로 출범한 정부가 대선 때 국민께 드렸던 공약을 실천하고 그 결과에 대해 책임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