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비자금 수사' 검찰, 최순실에 6일 출석 통보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12.04 15:04 수정 2017.12.04 15:26 조회 재생수2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비자금 수사 검찰, 최순실에 6일 출석 통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상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최순실 씨를 오는 6일 소환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구치소에 구속수감 중인 최 씨에게 국정원의 특활비 상납 의혹 수사와 관련해 6일 출석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박 전 대통령 측에 상납한 특활비 40억 원의 사용처와 관련해 최씨를 상대로 캐물을 예정입니다.

앞서 구속기소된 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은 검찰 조사에서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사실은 시인했지만, 박 전 대통령이 이 돈을 어디에 썼는지는 모른다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최 씨는 지난달 23일 재판에서 "특활비도 모르고 정치인도 아닌데 검찰이 모든 사건에 대한 정점을 나에게 맞추고 있다"며 반발한 바 있습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2일 최 씨에게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지만 최 씨는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