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비서관 내일 검찰 피의자 소환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12.04 13:57 조회 재생수3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군 댓글 관여 김태효 전 비서관 내일 검찰 피의자 소환
이명박 정부 시절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정치개입 의혹과 관련해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이 내일(5일) 오전 검찰에 소환됩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김 전 비서관에게 내일 오전 10시 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8년부터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해 2012년까지 대외전략비서관,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냈습니다.

검찰은 당시 김 전 비서관이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정치공작 활동과 심리전단 요원 증원 과정을 국방부로부터 보고받고, 이 전 대통령의 지시사항 등을 전달한 걸로 보고 있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 역시 앞선 검찰 조사에서 김 전 비서관에게 심리전단 활동 보고서를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앞서 지난달 28일 김 전 비서관의 연구실과 자택을 압수수색해 관련 증거를 확보했습니다.

김 전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이 최근 구속적부심사를 거쳐 석방되면서 주춤했던 검찰 수사도 김 전 비서관에 대한 수사 상황에 따라 다시 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