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골룸] 북적북적 115 : 이승한 '나는 지금 나의 춤을 추고 있잖아'

심영구 기자 so5what@sbs.co.kr

작성 2017.12.03 08:39 조회 재생수29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오디오 플레이어를 클릭하면 휴대전화 잠금 상태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오디오 플레이어로 듣기


"그의 웃음 덕에 난 일과 자아 사이의 간극, 내가 평가받고 싶은 진가와 세상이 날 바라보는 잣대 사이의 괴리 때문에 고민하는 이들에게 해줄 말이 하나 더 생겼다. 무엇이든 처음 시작할 때 그런 고민을 하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세상과 부딪쳐 싸워서 바꿔낼 자신이 없다고 해서 너무 일찍 스스로 포기를 선언하진 말라고. 저기, 당신과 크게 다르지 않은 고민을 거쳐 온 끝에 마침내 세상 앞에서 호탕하게 웃을 수 있게 된 효연의 춤을 보라고." <나는 지금 나의 춤을 추고 있는 거잖아 中>

"우리는 때로 이해할 수 없다는 이유 하나로 너무 쉽게 타인을 외면하거나 비난하고 배척한다. 내가 이해할 수 있는 사람들만으로 주변을 꾸리고 그 안온한 소우주 안에 숨는다… 나는 글을 쓰며 그 경계를 넘어 타인을 더 잘 이해해보고 싶었고, 내 글을 읽는 이들에게도 한 발짝만 더 걸어 나가보자고 말하고 싶었다." <머리말 中>

TV 칼럼니스트 이승한 씨가 쓴 책 <나는 지금 나의 춤을 추고 있잖아>, 연예인을 소재로 한 책이면서도 타인을 이해하고 위로하기 위한, 필자의 말을 빌리면 "서툰, 가난한 시도"의 모음입니다.

많은 분들이 그렇겠지만 저도 때때로 위로 받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어떤 때는 제가 뭔가를 하는 것만으로도 위로 받는 느낌이 들 때도 있습니다. 이 작가님에게 글을 쓴다는 게 그런 의미인 듯싶습니다. 저도 가끔 그렇습니다. 대중의 관심을 받는 연예인들을 이해하고 위로한다는 이 글들의 의미는 또 무엇일까요.

"뮤직비디오조차 상대에게 사랑을 속삭이는 대신 저마다 자신이 꿈꾸는 미래를 향해 도전하는 멤버들의 모습을 담아낸 '다만세'는, 출발부터 단 하나의 '너'와 단 하나의 '나' 사이로만 수렴하는 대신 더 많은 '너들'과 '나들'이 손에 손을 잡으며 연결될 공간을 열어둔 노래로 시작했다." <새로운 세상을 꿈꾸게 하다 소녀시대와 <다만세>의 10년 中>

쉴 틈 없이 세상에 얻어맞으면서도 어떻게든 버텨내야, 예상치 못한 기회라도 잡아볼 수 있다. 당장의 실패로 자신의 인생 전체를 재단하지 않는 것. 2013년 11월, 수능이 끝난 직후 신문에 발표한 이 글에서 새삼스레 황정음의 기나긴 실패를 되짚어가며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은 그런 것들이었다." <버티는 이에게 기회는 온다 황정음 中>


이 책에는 들개이빨 작가가 공저자로 참여했습니다. '들개이빨의 춤'이라 명명된만화 4편이 담겨 있는데 이를 보여드릴 수 없는 게 안타깝습니다. 사서 보시길…

(* 한겨레출판으로부터 낭독 허가를 받았습니다.)

▶ <골룸: 골라듣는 뉴스룸> 팟캐스트는 '팟빵'이나 '아이튠즈'에서도 들을 수 있습니다.
- '팟빵' PC로 접속하기
- '팟빵' 모바일로 접속하기
- '팟빵' 아이튠즈로 접속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