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북한 풍계리에서 규모 2.5 자연지진 발생…"핵실험 영향"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7.12.02 11:12 수정 2017.12.02 16:31 조회 재생수2,9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풍계리에서 규모 2.5 자연지진 발생…"핵실험 영향"
오늘(2일) 오전 7시 45분쯤 함경북도 길주군 북북서쪽 43km 지점에서 규모 2.5의 자연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9월 3일 북한이 6차 핵실험을 실행한 장소에서 2.7km 떨어진 곳입니다.

기상청과 지질자원연구원이 파형을 정밀 분석한 결과 핵실험이나 발파작업 등으로 발생하는 '인공지진'이 아닌 '자연지진'으로 분석됐습니다.

다만 기상청은 이 자연지진이 지난 9월, 6차 핵실험의 영향으로 발생한 '유발지진'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지진이 잘 일어나지 않는 곳에서 지진이 발생했고, 핵실험 장소와 진원이 가까운 점 등을 근거로 6차 핵실험이 주변 지층에 영향을 주어 발생한 지진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