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대기업 오너 일가들 여전히 '고속승진'…30대에 상무·부사장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17.12.02 11:10 조회 재생수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기업 오너 일가들 여전히 고속승진…30대에 상무·부사장
연말을 맞아 대기업의 임원 인사가 속속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오너 일가들의 고속 승진이 눈에 띕니다.

주요 대기업 오너가(家) 자제들은 30대에 상무, 부사장에 오르는 등 일반 월급쟁이들은 상상할 수조차 없는 '초고속 트랙'을 밟고 있습니다.

오늘(2일) 재계에 따르면 최근 단행된 현대중공업그룹 임원 인사에서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의 장남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가 35세의 나이에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정 부사장은 또 계열사로 선박 사후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까지 맡아 본격적으로 경영에 참여하게 됐습니다.

정 부사장은 전무를 단 지 2년 만에 부사장으로 승진했습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녀인 이경후 CJ 미국지역본부 마케팀당당 상무는 올해 3월 부장 2년 만에 상무 대우로 승진한 데 이어 불과 8개월 만에 '대우' 꼬리를 떼고 정식 상무가 됐습니다.

또 이경후 상무의 남편인 정종환 CJ 미국지역본부 공동본부장도 상무가 됐습니다.

GS그룹 허창수 회장의 동생 허정수 GS네오텍 회장의 장남인 허철홍 ㈜GS 부장은 3년 만에 상무로 승진했고, 구자열 LS그룹 회장의 장남 구동휘 LS산전 이사는 1년 만에 상무로 승진했으며, 구자명 전 LS니꼬동제련 회장의 아들 구본혁 LS니꼬동제련 전무는 3년 만에 부사장에 올랐습니다.

한편 이웅열 코오롱 회장의 장남 이규모 상무보도 2년 만에 상무로 승진했습니다.

재벌 오너 일가의 초고속 승진은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이들의 승진이나 보임, 더 나아가 경영권 승계가 적절한 검증 과정을 거쳐 이뤄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습니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올해 9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총수가 있는 100대 그룹 가운데 오너 일가가 임원으로 근무 중인 77개 그룹, 185명의 승진 현황을 분석한 결과, 입사 후 임원에 오르는 데 걸리는 기간이 평균 4.2년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균 29.7세에 입사해 33.7세에 임원 직함을 달았는데 이는 지난해 9월 말 기준 30대 그룹 일반 직원의 임원 승진 평균 나이인 51.4세와 견줘 무려 17.5년이나 빠른 겁니다.

올해 인사에서도 오너 일가의 자제들은 30, 40대의 나이에 상무, 부사장 직함을 달았습니다.

전성인 홍익대 교수는 "금융기관의 경우 임원에 대한 적격성 심사요건을 놓고 이를 충족하는 지 심사를 하지만 사기업은 그렇게 할 수 없다"며 "적절한 검증 절차가 없으면서 오너 일가 자제에 대해서만 임원 승진이 빠른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