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美 NBC "트럼프 사위, 플린에 러시아 관리 접촉 지시"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12.02 09:20 조회 재생수2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사위인 제러드 쿠슈너가 지난해 대선 직후 '러시아 스캔들'의 몸통으로 지목된 마이클 플린 전 미국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에게 러시아 정부관계자를 접촉하라고 지시했다고 NBC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NBC는 2명의 소식통을 인용, 현지시간 1일 로버트 뮬러 특검에 의해 기소된 플린이 유죄답변거래 공판을 통해 지난해 12월22일 자신에게 러시아를 포함한 외국정부 관리들을 만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지목한 대통령직 인수위의 '매우 높은 관계자'는 쿠슈너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쿠슈너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위인 만큼 NBC의 보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상당한 파장이 예상됩니다.

유대인인 쿠슈너는 지난해 12월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서안 지역에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막으려고 전방위로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이를 전제로 쿠슈너가 플린을 시켜 결의안 표결의 무산 또는 연기를 관철하도록 러시아에 도움을 부탁하고, 그 대가로 러시아에 모종의 혜택을 준 게 아니냐는 의혹을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습니다.

다만 이 같은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고 해도 이를 '트럼프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대선 공모 혐의에 직결하기는 현실적으로 힘들 것이란 분석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와 관련, 상원 정보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마크 워너 의원은 현재 백악관 선임 고문인 쿠슈너를 정보위에 다시 출석시켜 조사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