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쓰다듬고 뽀뽀하고"…갓난아기 동생 처음 만난 꼬마의 사랑스러운 반응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2.01 18:50 조회 재생수37,50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꼬마가 갓 태어난 동생을 처음 만나고 진심으로 기뻐하는 영상이 귀여움을 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30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들은 남동생 옆에 누워 신기하게 바라보는 꼬마의 영상을 소개했습니다.

파란색 잠옷을 입고 동생 옆에 누운 꼬마는 아기 이마에 입을 맞추더니 머리를 쓰다듬으며 인사를 합니다.

서툴고 투박한 손짓이지만 애정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가만히 자는 줄 알았던 동생이 입술을 삐죽이자 꼬마는 까르르 웃으며 자지러집니다. 

동생의 눈과 코, 뺨을 순서대로 하나하나를 짚어보기도 합니다. 

마지막까지 통통한 동생의 볼에 뽀뽀를 하며 만남의 기쁨을 나눕니다.

유튜브 등 소셜미디어에 공개된 이 영상은 "너무 사랑스럽다", "형이 저렇게 좋아해 주니 부모도 뿌듯하겠다"는 누리꾼들의 훈훈한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영상 픽' 입니다.

(출처=유튜브 NEWS Y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