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월드리포트] 트윗 하나에 금 간 우방국…전 세계 후폭풍

손석민 기자 hermes@sbs.co.kr

작성 2017.12.01 12:39 조회 재생수2,83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말도 많고 탈도 많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가 가장 가까운 우방국인 영국과의 사이를 갈라놓고 있습니다.

발단은 지난달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 우선'이라는 영국 극우 정당 대표가 올린 3건의 반이슬람 동영상을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리트윗하면서입니다.

동영상에는 이슬람 이민자로 지칭된 사람이 목발을 짚은 네덜란드 소년을 마구 폭행하고 이슬람권 남성이 성모 마리아상을 던져 깨트리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리트윗 직후 편견과 증오를 부추기는 부적절한 행위라는 반발과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후퍼/美-이슬람 관계위원회 국장 : (리트윗한 내용은) 트럼프 대통령과 주변 사람들 이 몇 년 동안 밀어 붙여온 것과 같은 내용입니다.]

동영상과 자막의 진위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네덜란드 대사관은 소년을 폭행한 사람은 이슬람 이민자가 아니라 네덜란드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으로 국내법에 따라 처벌을 받았다며 반박했습니다.

영국 총리실도 동영상을 올린 '영국 우선'은 사회를 분열시키려 한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리트윗한 건 잘못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이 발끈하고 나섰습니다. 트윗으로 메이 영국 총리를 직접 거명하며 "나한테 집중하지 말고 영국 내 이슬람 테러 행위에나 신경 써라"고 쏘아붙였습니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 엄호에 나섰습니다.

[샌더스/美 백악관 대변인 : 동영상이 진짜든 아니든 (이슬람의) 위협은 진짜라는 걸 대통령이 이야기하고 있는 겁니다. 대통령이 집중하고 있는 건 실제 위협을 다루는 일입니다.]

메이 총리도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리트윗은 분명 잘못이며 영미 간 협력이 미국이 잘못됐다는 생각이 들 때 말하는 걸 두려워하는 걸 뜻하지 않는다."고 받아쳤습니다.

영국 내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취소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우머나/英 노동당 의원 :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에서 환영받지 못할 겁니다. 내년 초 국빈 방문 요청을 취소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전통적 우방 관계의 균열은 물론 중동 주재 미 대사관에 대한 공격 우려까지 미국 우선주의 입맛에 충실했던 리트윗의 후폭풍이 전 세계로 번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