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4차 공판 출석' 우병우 전 민정수석 "이게 제 숙명이라면"

이주형 기자 joolee@sbs.co.kr

작성 2017.11.29 20:56 수정 2017.11.30 11:49 조회 재생수7,37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사찰을 지시하고 보고받은 혐의를 받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앞서 검찰에서 2차례, 특검에서 1차례 조사받은 우 전 수석은 이날로 4번째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우 전 수석은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겠다. 지난 1년 동안 검찰 포토라인에 네 번째 섰다. 이게 내 숙명이라면 받아들이고 헤쳐 나가는 게 나의 몫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네 번째 선 포토라인에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습니다. 숙명으로 받아들이기까지 우병우 전 수석의 심리 변화를 모아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