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정부 '생리대 건강영향 조사' 본격 나선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1.29 16:58 수정 2017.11.29 17:12 조회 재생수9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부 생리대 건강영향 조사 본격 나선다
정부가 생리대에 함유된 유해물질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에 본격 나서기로 했습니다.

환경부는 오늘(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제25차 환경보건위원회'를 열고 정의당 여성위원회에서 청원한 생리대 건강영향 조사를 수용했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이에 따라 우선 생리대에 함유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과 농약 성분 등이 여성의 인체에 미치는 영향과 예상 질환을 파악하기 위한 조사방법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다양한 국내외 문헌 조사와 온·오프라인 설문조사를 통해 건강영향 조사방법을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조사방법이 확정되면 신체상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들을 대상으로 정밀조사를 할 방침입니다.

아울러 향후 유병률 파악 등을 위해 국가 차원의 중장기 연구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올해 말부터 민·관 공동조사 협의체를 구성해 조사 설계에 관한 정보를 얻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