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고객 속여 스마트폰 액정 바꿔치기한 수리기사·장물업자 무더기 검거

이주형 기자 joolee@sbs.co.kr

작성 2017.11.29 16:34 수정 2017.11.30 11:56 조회 재생수8,93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고객을 속여 휴대전화 액정을 바꾸도록 유도한 뒤 교체한 액정 수억 원어치를 빼돌린 삼성전자 서비스센터 수리기사와 장물업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 등은 고객에게 파손된 액정을 반납하면 수리 비용을 할인받을 수 있다며 액정을 교체하도록 유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고객이 반납한 액정은 장물업자에게 팔아넘기고 대신 완전히 파손된 폐 액정을 저렴하게 사들여 본사에 보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바꿔치기한 스마트폰 액정이 총 6천400개에 이르고, 가격은 총 시가 6억6천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연루된 수리기사들은 본사 직원이 아닌 서비스센터 협력사 소속이며 적발된 수리기사들이 근무한 협력사에 서비스센터 용역계약을 해지하거나 연장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