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천문연구원, 12월 4일 0시 47분 '올해 가장 큰 슈퍼문' 뜬다

한국천문연구원, 12월 4일 0시 47분 '올해 가장 큰 슈퍼문' 뜬다

안영인 기자

작성 2017.11.29 08:16 수정 2017.11.29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천문연구원, 12월 4일 0시 47분 올해 가장 큰 슈퍼문 뜬다
▲ 다음 달 4일 0시 47분에 뜨는 '슈퍼문'(오른쪽) 예상도. 슈퍼문은 지구와 가장 가까워져 평소보다 더 크게 보이는 보름달을 말한다. 올해 가장 작게 보였던 보름달(왼쪽·6월 9일 오후 10시 10분)보다 14%가량 더 커 보일 것으로 한국천문연구원은 29일 전망했다. 
 
다음 달(12월) 4일 0시 47분 올해 가장 크게 보이는 보름달이 뜹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다음 달 4일 0시 47분에 '올해 가장 큰 슈퍼문'을 관측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슈퍼문은 지구 주위를 타원궤도로 공전하는 달이 지구와 가까워져 평소보다 더 크게 보이는 보름달을 말합니다.

다음 달 4일 뜨는 보름달은 올해 가장 작았던 보름달 (6월 9일 오후 10시 10분)보다 14%가량 더 커 보입니다.

달이 다른 때보다 더 크게 보이는 이유는 달이 가장 둥글게 되는 '망'(望)인 동시에 지구에 가장 가까운 지점을 통과하기 때문입니다.

다음 달 4일 지구와 달 사이 거리는 약 35만 7천 623㎞로, 평균 거리인 38만 4천400㎞보다 3만㎞가량 가깝습니다.

달이 가장 작게 보였던 지난 6월 9일에는 지구와 잘 사이의 거리가 약 40만 6천399㎞로, 평균보다 2만㎞ 이상 멀었습니다.

달은 지구를 타원궤도로 돌기 때문에 근지점에서 근지점으로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근접월)은 약 27.56일이고, 보름달에서 다음 보름달로 변하는 삭망월은 약 29.5일로 다릅니다.

때문에 근지점이나 원지점인 위치로 오는 주기도 매번 다르게 나타나는데, 이 때문에 매년 같은 달에 슈퍼문이 나타나는 것은 아닙니다.

천문연은 달과 지구 사이 물리적인 거리가 가까워지기는 하지만 달이 크게 보이는 데에는 대기상태나 주관적인 부분도 작용한다면서 이 때문에 맨눈으로는 실제로 얼마나 커 보이는 것인지 식별하지 못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보름달은 서울 기준 다음 달 3일 오후 5시 14분에 뜹니다.

다음 날인 4일 0시 24분에 가장 높이 떴다가, 오전 7시 40분에 집니다.

(사진=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