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韓 단체관광 일부 허용…롯데 호텔·면세점은 '안돼'

김수현 기자 shkim@sbs.co.kr

작성 2017.11.29 07:52 조회 재생수96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드 문제 떄문에 단체 관광객이 우리나라에 오는 걸 막았던 중국이 일부 제한을 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롯데호텔· 롯데면세점은 들러서는 안 된다고 못을 박아서 아직 감정이 남아있다는 걸 보여줬습니다.

김수현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 관광 주무부처인 국가여유국은 어제(28일) 여행사 들에게 한국행 단체관광을 일부 허용한다고 통보했습니다.

단, 베이징과 산둥성 지역에 한해 씨트립 등 대형온라인 여행사가 아닌 일반 여행사에게 취급을 허가했습니다.

지난 3월 한국행 단체여행상품판매를 일제히 중단시킨 지 8개월 만입니다.

[겅솽/中 외교부 대변인 : 한국도 중국과 함께 노력해 교류협력을 위한 좋은 조건을 만들길 희망합니다.]

여행상품에는 롯데호텔 숙박이나 롯데면세점 쇼핑이 포함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세기 운항이나 크루즈선 정박도 여전히 풀리지 않았습니다.

사드가 중국정부의 요구대로 철회되지 않고 일단 봉합된 수준인 만큼 경과를 봐가며 풀어주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베이징 여행업계 관계자 : 사드가 중국정부에서 당초에 요구했던 것처럼은 안 됐으니까 민심을 봐가면서 진행하겠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여유국은 또 북한여행에 대해서는 북중 접경지역에서 출발하는 상품을 제외하고는 불허한다는 방침도 통보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유커를 외교관계의 무기로 활용해온 중국이 다음 달로 다가온 한·중 정상회담을 전후해 추가로 어떤 조치를 내놓을지 주목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