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병찬 용산서장, 경찰 내부망에 억울함 토로…응원댓글 줄이어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7.11.28 14:46 수정 2017.11.28 15:04 조회 재생수31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병찬 용산서장, 경찰 내부망에 억울함 토로…응원댓글 줄이어
지난 2012∼2013년 경찰의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수사 당시 수사정보를 국정원 측에 흘려준 의혹을 받는 김병찬 서울 용산경찰서장이 경찰 내부망에 글을 올려 자신의 결백을 강하게 주장했습니다.

김 서장은 오늘(28일) 오전 경찰 내부망 게시판에 '김병찬 용산경찰서장이 알려드립니다'라는 제목으로 올린 글에서 "저의 수사기밀 누출 혐의가 기정사실화한 것처럼 느끼는 분들이 많아 부득이 제 입장을 이렇게 알린다"고 밝혔습니다.

김 서장은 "2012년 대선 당시 서울경찰청 수사2계장으로 근무하면서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총괄했다"며 "당시 국정원 안모 연락관은 서울청을 담당하던 사람으로, 가까이하기엔 부담스럽고 고의로 멀리하기도 어려운 관계였다"고 썼습니다.

그는 "언론에 언급된 것과 달리 당시 안 연락관에게 국정원 여직원 아이디, 닉네임 등이 기재된 메모장 파일의 발견 사실 등 수사 상황을 알려준 사실이 전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김 서장은 자신과 안 연락관이 당시 45차례 통화한 기록과 관련, 전화가 오면 답변을 회피했거나 '회의 중이니 나중에 전화하겠다'는 문자로 통화를 피했다고 밝혔습니다.

발신번호 표시제한된 일반전화로 전화를 걸어와 안 연락관인 줄 모르고 받았다가 어쩔 수 없이 통화한 경우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다만 "임의제출된 노트북 하드디스크에 보안설정이 돼 있어 복제가 어렵게 됐을 때는 제가 먼저 안 연락관에게 전화해 '국정원 내 전산 전문가를 서울청으로 빨리 보내줄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서장은 지난 2013년 6월6일 검찰 참고인 조사 말미에는 자필로 "국정원 안 조정관을 상대로 저와 통화 과정에서 어떤 내용으로 이야기했는지 신속히 조사해 결과 발표 시 반영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쓴 사실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2013년 11월7일 안 연락관은 검찰 측 증인으로 법정에 출석해 '김병찬 수사2계장으로부터 수사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전해 듣지 못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며 "이제 와서 검찰이 안 연락관을 다시 조사해 당시 증언을 번복하는 진술을 받아냈다는데 그가 위증죄로 입건되거나 기소됐다는 기사는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서장은 최근 검찰의 용산서 압수수색을 두고는 "2013년 수사 당시 서울경찰청 압수수색이 광범위하게 이뤄졌고, 지금 용산서와는 직접 관련이 없음에도 현직 경찰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즉시 언론에 공개한 것은 용산서 직원들뿐 아니라 전체 경찰 사기를 떨어뜨린 일로 공감받기 어려운 수사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서장의 글이 올라온 뒤 내부망에는 "검경 수사권과 관련한 의도가 다분하다", "경찰 고위직을 흔들어 자신들이 살아남으려 한다"는 등 검찰을 비판하고 김 서장을 응원하는 댓글이 계속 달리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오늘 오전 김 서장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당시 그가 국정원 측과 연락을 주고받은 경위와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