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검찰, 'MB 지시 전달' 김태효 前 비서관 압수수색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7.11.28 17:10 수정 2017.11.28 18:52 조회 재생수16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 정치관여 의혹에 대한 수사는 청와대 인사로 확대됐습니다. 검찰이 김태효 전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오늘(28일) 오전 김태효 전 비서관의 사무실과 자택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김 전 비서관의 청와대 근무 시절 업무와 관련된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성균관대 교수인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지난 2008년 청와대에 들어가 2012년까지 대외전략비서관과 대외전략기획관을 지냈습니다.

검찰은 김 전 비서관이 지난 2012년 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 요원을 증원하는 과정에서 우리 사람을 뽑으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당시 김태효 대외전략기획관 요청으로 청와대와 군 관계자들이 사이버사 증원 등과 관련해 회의를 열었다는 내용이 담긴 군 문건이 공개되기도 했습니다.

또 김 전 비서관은 김관진 전 국방장관이 이 전 대통령에게 관련 내용을 보고할 당시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김 전 비서관은 사이버사의 정치공작 의혹에 이 전 대통령이 관여됐는지를 밝힐 핵심 인물로 꼽힙니다.

검찰은 앞서 김 전 비서관이 사이버사의 정치공작에 관여한 혐의점을 잡고 출국금지 조치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김 전 비서관 등 당시 청와대 보고 선상에 있던 인사들을 소환 조사할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