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中 국가여유국 회의…한국 단체관광 허용여부 결정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11.28 12:31 조회 재생수1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중 정상회담이 다음 달에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관광 분야 주무 부처인 중국 국가여유국이 성·시·자치구별로 오늘(28일)부터 사실상 공개회의를 열고 자국민의 한국 단체관광 허용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 업계 관계자는 "이번 회의에서 중국인의 한국 단체 관광 허용 여부도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베이징시와 산둥성 국가여유국 회의는 한중 양국이 지난달 31일 사드 갈등을 봉합한 공동 발표를 낸 뒤 양국 간에 경제·문화 교류가 재개되고 있고, 다음 달 한중정상회담을 예정한 상황에서 열려 중국인의 한국 단체관광 허용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