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MB정부 블랙리스트' 예술인들, 이명박·원세훈 상대 소송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7.11.27 19:44 조회 재생수6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블랙리스트'에 올라 차별 피해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문화예술인들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상대로 민사소송에 나섭니다.

소송을 대리한 법무법인 양재에 따르면 배우 문성근 씨와 개그우먼 김미화 씨 등 문화예술인 30여 명은 내일 서울중앙지법에 손해배상 청구 소송 소장을 제출합니다.

정부와 이 전 대통령, 원 전 원장 등을 상대로 원고 1인당 500만 원의 위자료를 청구합니다.

양재 측은 "이명박 정부가 국정원을 통해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치밀하고도 전방위적으로 이들의 퇴출을 압박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구시대적이고 파렴치한 범죄가 반복되지 않도록 법원이 피해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예술인은 지난 9월 이 전 대통령을 비롯해 남재준·원세훈 전 국정원장,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관여한 국정원 간부·직원 등 총 8명을 국정원법 위반, 강요, 업무방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