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청룡영화상이 지상에서 하늘로 보낸 메시지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7.11.27 19:08 수정 2017.11.29 14:11 조회 재생수7,8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1월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에 있는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는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습니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올해 세상을 떠난 영화인들을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시상식 화면에는 고(故) 김주혁, 김지영, 김영애, 윤소정 등 세상을 떠난 배우들의 사진으로 가득 채워졌습니다. 배우 김혜수 씨는 "우리에게 소중한 분들을 떠나보내는 건 정말 쉽지 않은 거 같다. 진심으로 네 분의 평안을 기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배우 차태현 씨는 "아직 그 미소가 잊혀지지 않는다. 미처 작별인사도 하지 못했다. 너무 갑작스러운 이별에 지금도 가슴이 먹먹하다"라며 "정말 많이 보고 싶다. 사랑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