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JSA 방문한 송영무 장관, '미니스커트' 발언으로 또 구설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7.11.27 19:30 조회 재생수19,09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북한군 병사가 귀순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찾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부적절한 발언으로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오늘(27일) 한미 장병 격려차 JSA 경비대대를 찾아 현장을 둘러본 송 장관이 다 함께 오찬을 하기 위해 식당으로 자리를 이동한 자리에서 “‘식사 전의 얘기’와 ‘미니스커트’는 짧으면 짧을수록 좋다고 했다”라며 운을 뗀 겁니다. 장병들이 빨리 식사를 하도록 짧게 말하겠다는 취지로 보였지만 적절한 발언이 아니었다는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송 장관은 국방부가 배포한 자료를 통해 ‘부적절한 표현’이었다면서 즉각 사과했지만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