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전직 양지회장들 "원세훈에 댓글 요청 안 받아…자발적 활동"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11.27 12:12 수정 2017.11.27 13:10 조회 재생수2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전직 양지회장들 "원세훈에 댓글 요청 안 받아…자발적 활동"
국가정보원의 사이버 외곽팀으로 활동한 혐의로 기소된 국정원 퇴직자 모임 '양지회' 간부들이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양지회 전 회장인 이상연·이청신 씨 측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 심리로 열린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게서 댓글 활동에 나서달라는 요청을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상연 씨 변호인은 피고인이 2009년 원세훈 국정원장을 만난 사실은 인정하지만, 그 자리에서 댓글 활동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회장 재임 기간에 직원들에게 사이버동호회를 통해 정치관여 댓글을 달라고 지시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청신 씨 측도 "양지회가 보수적인 성격의 단체는 맞지만, 친목 모임에 불과하다"며 사이버동호회를 통해 선거 개입이나 정치관여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양지회 노 모 전 기획실장 측은 "양지회 사이버동호회는 자발적으로 활동하던 곳"이라며 "사이버동호회가 먼저 활동하는 상황에서 국정원이 돈을 지원해준 것이지, 지시나 공모로 활동했다고 할 수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또 "사이버동호회 회원은 150명이었지만 국정원 직원에게 돈을 받고 일을 나눠 한 직원은 15∼20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과 함께 재판에 넘겨진 국정원 심리전단 간부 장 모 씨 등은 기록 검토가 덜 끝났다며 추후 의견서로 공소사실 인정 여부를 밝히기로 했습니다.

재판부는 공판준비기일은 오늘(27일)로 마치고 다음 달 11일부터 정식 재판에 들어가기로 했습니다.

장씨 등 국정원 직원 2명은 원세훈 전 원장 시기인 2009∼2012년 다수의 사이버 외곽팀 관리 업무를 담당하면서 선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게시글이나 댓글 등을 온라인에 유포하도록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양지회 간부 출신 등 3명과 외곽팀장 5명 등 모두 8명도 외곽팀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이 2009년 2월 양지회 퇴직자들을 활용해 댓글 공작에 나서라는 특별 지시를 내린 것으로 보고 기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