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우병우-최윤수 '말 맞추기' 정황…현직 검사가 연결고리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7.11.27 06:14 수정 2017.11.27 06:19 조회 재생수1,35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에 국정농단 수사 팀이 다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 쪽을 겨냥하고 있습니다. 우병우 전 수석에 서울대 법대 동기인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을 불러 조사했는데, 같이 불법사찰을 한 건지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김광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어제(26일) 오전 출석한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을 상대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사찰한 결과를 우병우 전 수석과 함께 보고받고 이를 묵인한 경위에 대해 집중추궁했습니다.

[최윤수/前 국정원 2차장 : (추명호 前 국장이 (우병우 前 수석에게) 비선 보고 하는 것 알고도 묵인하셨습니까?)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습니다.]

최 전 차장은 국정원의 통상적인 업무였을 뿐이라고 반박하는 걸로 알려졌는데, 검찰은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한다는 방침입니다.

검찰은 또 최 전 차장이 우 전 수석, 추 전 국장과 최근까지 통화하며 말 맞추기 한 정황을 파악했습니다.

특히 통화 내역을 분석하면서 현직 검찰 간부인 김 모 차장검사가 '연결고리' 역할을 한 흔적도 발견했습니다.

추 전 국장과 김 차장검사가 통화한 직후 김 차장검사가 최 전 차장에게 전화를 거는 식이었단 겁니다.

지난주 금요일 검찰이 우 전 수석에 대해 기습 압수수색을 벌여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도 이런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병우/前 민정수석 : (영장을 집행하러 왔습니다.) 무슨 영장이요? (휴대전화와 차량에 대해서 집행을 지금 하려고 합니 다.) 휴대전화랑 차량이요?]

검찰은 곧 우 전 수석도 또다시 소환해 조사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