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박근혜 국정원 '윤석열 수사팀' 와해 기도…청와대에 'SOS'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7.11.26 11:22 조회 재생수1,7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박근혜 국정원 윤석열 수사팀 와해 기도…청와대에 SOS
박근혜 정부 국가정보원이 검찰의 '댓글 수사'를 막기 위해 소극적으로 진상 규명을 은폐하는 수준을 넘어 청와대에 요청해 핵심 인력을 교체하려 하는 등 수사팀을 와해시키려 시도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는 최근 남재준 원장 시절인 2013년 국정원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등에 보고한 수사 대응 문건들을 추가로 발견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에 이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은 당시 청와대에 올린 보고서에서 윤석열 현 서울중앙지검장이 이끄는 검찰 댓글 특별수사팀의 인적 구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다면서 상당수를 교체해야 한다고 건의했습니다.

보고서에는 균형적인 정무감각이 부족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출신 특수통 검사들이 주도하면서 댓글 수사가 박근혜 정부의 정통성에까지 심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지경에 이르렀다면서 주요 인사 계기 등이 있을 때 이들을 수사팀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은 일부 검사들의 대학생 시절 학생운동 전력, 출신 지역까지 지적하면서 교체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제의 보고서들은 당시 서천호 2차장과 감찰실장이던 장호중 전 부산지검장 등 국정원 핵심 간부들로 구성된 '현안 TF' 주도로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당시 국정원이 "이번 사건의 대처에 (박근혜) 정권의 명운이 걸렸다"며 "외부에 진상이 드러나게 되면 (국정)원 역시 존폐 위기에 내몰릴 수 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문건을 작성한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새로 발견된 보고서들이 국정원의 '사법 방해' 의혹을 뒷받침할 핵심적인 추가 증거로 보고 현안 TF 관계자들을 상대로 작성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검찰은 국정원 댓글 수사 등과 관련해 사법 방해에 관여한 정황을 잡고 관여 여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