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이집트의 '화약고' 시나이반도…IS 지부 근거지로 급부상

김정기 기자 kimmy123@sbs.co.kr

작성 2017.11.25 10:18 수정 2017.11.25 11:09 조회 재생수2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집트의 화약고 시나이반도…IS 지부 근거지로 급부상
이집트 동북부 시나이반도가 다시 테러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어제(24일) 최소 235명의 생명을 앗아간 이슬람사원 폭탄·총격 테러는 시나이 반도가 이집트의 최대 화약고라는 사실을 보여줬습니다.

이집트 역사상 최악의 참사가 된 이번 테러는 수니파 무장조직 IS 이집트지부의 소행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또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은 이번 공격을 감행한 세력에게 "보복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테러 이후 몇 시간 뒤 이집트군이 테러가 발생한 비르 알아베드의 산악지역에 대한 공습을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시나이반도는 원래 성서 속 모세가 하나님으로부터 십계명을 받은 시나이산이 있는 곳으로, 성지순례객이나 일반 관광객이 많이 찾는 관광지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