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이국종 교수 "최근 논란에 병원장 격노…신생 외과대 견딜 힘 없어"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22 16:48 수정 2017.11.23 09:37 조회 재생수110,3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이국종 교수 "최근 논란에 병원장 격노…신생 외과대 견딜 힘 없어"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북한 귀순 병사의 수술을 집도한 뒤 일각에서 제기한 인권 침해 문제에 대해 답답함을 호소했습니다.

이 교수는 오늘(22일)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브리핑을 열고 "며칠간 벌어진 일 때문에 병원장이 격노했다"며 "외부에서 굉장히 나쁜 의견이 나왔을 때 신생 외과대는 견딜 힘이 없다. 병원장은 브리핑을 취소하라고 하셨으나 외신기자까지 와있는데 (그럴 수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가 지난 15일 열린 브리핑에서 기생충 감염 등에 관해 언급한 것에 대해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인격 테러"라고 비판하자 이를 의식해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는 "이런 상황까지 온 것에 굉장히 자괴감이 든다. 의사들이 환자들에 대해 쉽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의사 전체 영역에서 외과 의사들은 가장 단순하면서도 전문화된 일에 특화된 사람이다. 그래서 저희는 말이 말을 낳고, 낳은 말이 행동으로 이어지지 못하면서 말의 잔치가 되어버리는 복잡한 상황을 헤쳐나갈 힘이 없다"고 토로했습니다.

이 교수는 "환자를 치료하고 보는 건 이벤트가 아니다. 수술 딱 끝나는 그다음 날 환자가 눈을 뜨고 금방 걸어 나와서 퇴원하는 건 영화에서나 나오는 얘기지 실제로 그렇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 보도자료에는 오히려 환자분의 정보에 대해서 1차 브리핑에서도 제가 차마 담지 못했던 그런 것들이 더 있다"며 "기생충이 많이 문제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기생충보다 더 큰 문제는 사실 바이러스 감염"이라고 전했습니다.  
이국종 교수 (사진=연합뉴스)이 교수는 "중증외상센터는 자체적으로 만든 것도 아니고 의료계가 만든 것도 아니며, 언론의 환기와 정치권의 결정으로 (광역별) 중증외상센터가 만들어진 것"이라며 "그렇게 혼신의 힘을 다해 센터를 만들어줬는데, 나는 그 정책의 도구로서 사선을 넘어 들어온 중증외상환자를 잘 치료해야 한다는 의무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온몸이 만신창이가 돼 귀순을 택한 북한 군인이, 이제 대한민국의 청년이 한국에서 살면서 기대하는 삶의 모습은 어디서든지 일하다 다쳤을 때 30분 내에 중증외상센터에서 적절한 치료가 벌어지고, 골든아워 내에 환자의 수술적 치료가 이루어지는 나라에서 살려고 넘어왔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교수는 지난 13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으로 귀순한 북한 병사의 수술을 집도했습니다.

앞서 지난 15일, 북한 병사와 관련된 브리핑에서 이 교수는 귀순 병사에게 기생충이 발견됐다는 내용 등을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군 병사가 사경을 헤매는 동안 남쪽에서 치료받는 동안 몸 안의 기생충과 내장의 분변, 위장의 옥수수까지 다 공개돼 또 인격의 테러를 당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 페이스북에 "논란이 확대된 일차적 책임이 이국종 교수에게 있다"는 취지의 추가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