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귀순 북한 병사, 한국 걸그룹·미국 영화 좋아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1.22 14:17 수정 2017.11.22 17:32 조회 재생수118,18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하다가 총상을 입은 북한 군인은 한국 걸그룹과 미국 영화를 좋아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 이국종 교수는 오늘(22일) 언론 브리핑 후 가진 질의응답 과정에서 "환자에게 소녀시대의 '지'를 오리지널 버전과 락 버전, 인디밴드 버전 등 3가지로 들려줬더니 오리지널 버전이 가장 좋다고 했다. 걸그룹을 되게 좋아한다"라며 "케이블 영화 채널을 틀어줬더니 미국 드라마 CSI, 미국 영화를 좋아하더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일부 언론 보도와 같이 환자가 남측 노래를 틀어달라고 한 적은 없고, 의료진이 정서 안정 차원에서 노래를 틀어줬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일부 환자는 기관 삽관을 제거하고 나면 정신을 못차리고 미친 사람처럼 행동을 하기도 한다"라며 "그때 환자를 깨우기 위해 심한 자극을 주지 않고 재미있는 걸 보여주는 게 치료 기법"이라고 부연했습니다.

북한 병사의 신원은 만 24세 오 모 씨로, 의료진은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습니다.

이 교수는 "환자와 함께 미국 영화 '트랜스포터'를 잠깐 봤다. 그걸 보던 중 환자가 '나도 운전을 했다'고 하더라"라며 "주로 '한국에서는 이러이러한 걸 해야 한다'라는 말은 해주지만 북한 이야기를 묻지는 않는다. 그쪽 생각을 하면 환자에게 좋지 않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교수는 또 "환자와 얘기해봤는데, 죽음을 무릅쓰고 여기까지 온 이유는 자기가 생각한 한국의 긍정적 모습 생각해 본인 의사로 왔을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이 교수 등 의료진은 북한 병사 오 씨가 의식을 회복함에 따라, 상태를 지켜본 뒤 이르면 이번 주말 일반 병실로 옮겨 경과를 더 지켜볼 예정입니다.

당국의 조사를 받을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되려면 한 달가량 더 걸릴 것으로 의료진은 예상했습니다.   

▶ 첩보영화 같은 긴박감…시간순으로 본 'JSA 귀순' 영상
▶ [일문일답] 이국종 "귀순 북한 병사 강건해 잘 견딘다"
▶ [영상pick] 북한군 귀순 CCTV 공개…도주하는 병사 바로 뒤에서 사격한 北 추격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