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북한 테러지원국 9년만에 재지정…"북한은 살인정권"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7.11.21 02:48 수정 2017.11.21 04:52 조회 재생수98,6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북한 테러지원국 9년만에 재지정…"북한은 살인정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0일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면서 "북한은 핵 초토화로 전 세계를 위협하는 것에 더해 외국 영토에서의 암살 등을 포함한 국제적인 테러리즘을 지원하는 행동을 되풀이해왔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이번 대북 조치에 대해 "오래전에 했어야 했다. 수년 전에 했어야 했다"면서 "이 지정은 북한과 관련자들에 대한 추가적 제재와 불이익을 가할 것이며, 살인 정권을 고립화하려는 우리의 최대의 압박 작전을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재무부가 내일 북한에 대해 매우 거대한 추가제재를 발표할 것이며 2주에 걸쳐 이뤄지게 될 것"이라며 "2주가 지나면 제재는 최고의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정권은 법을 지켜야 한다"며 "불법적 핵과 미사일 개발을 중단하고 국제 테러리즘에 대한 모든 지원을 멈춰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미 정부가 북한을 9년 만에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등 초강력 압박을 가함에 따라 북핵과 미사일 위기 이래 한동안 대화 가능성을 탐색해왔던 양국 관계는 다시 급랭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북한은 이미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전방위적 제재와 미국 등의 독자제재를 받아온 터라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따른 추가제재가 미칠 직접적 타격은 그다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되면 미국과의 외교관계 복원이 매우 어려워지며 국제사회에서도 위험천만한 불량국가로 더욱 낙인찍히는 효과가 있습니다.

북한은 대한항공기 폭파 사건 직후인 1988년 1월 이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다가 영변 핵시설 냉각탑을 폭파하고 핵 검증에 합의한 뒤 2008년 10월 테러지원국에서 해제됐습니다.

따라서 미 국무부가 21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공식 재지정하면 9년 만입니다.

앞서 미 관리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이복형인 김정남을 지난 2월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독살한 것과 미 대학생 웜비어를 숨지게 한 구금, 이란과 공모한 핵개발 등을 거론하며 테러지원국 재지정 여부를 저울질해왔습니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잇단 도발을 멈추고 미·북이 뉴욕채널 등을 가동하며 대화의 접점을 찾던 중 재지정 카드가 나옴에 따라 북한에 추가 무력도발 명분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테러지원국으로는 이란과 수단, 시리아 등이 지정돼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