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 용산구 '해방촌 108계단'에 엘리베이터 생긴다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1.20 16:42 조회 재생수23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용산구 해방촌 108계단에 엘리베이터 생긴다
서울 용산구 '해방촌 108계단'에 내년 10월이면 경사형 엘리베이터가 들어섭니다.

용산구는 폭 6m, 길이 53m 규모의 108계단 가운데 화단 부분에 분당 60m 속도로 이동하는 경사형 엘리베이터를 17일 착공했다고 오늘(20일) 밝혔습니다.

구는 내년 10월까지 15인승 엘리베이터 1개와 난간 96m를 설치한다.

이 엘리베이터는 노약자, 장애인, 관광객을 위한 이동편의시설로 쓰일 예정입니다.

108계단은 후암동과 용산2가동 주민이 이용하는 보행 구간입니다.

하루 평균 이용자는 1천82명이다.

이 가운데 노약자와 학생은 3분의 1이 넘는 36%에 달합니다.

이곳의 계단은 1943년 일본이 '경성호국신사'를 지으면서 참배길로 조성한 겁니다.

경성호국신사는 중일전쟁과 태평양전쟁에서 전사한 일본군과 조선인의 위령제를 지내고 신사참배가 이뤄진 곳입니다.

구는 2019년까지 3년에 걸쳐 '해방촌 흔적 여행길'을 조성하고, 이 지역이 품은 아픈 역사를 되새길 수 있도록 할 계획입니다.

(사진=서울 용산구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