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공항에 버려진 반려견…한 달간 식음 전폐하고 주인 찾다 숨져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1.20 15:25 조회 재생수18,8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항에서 버려진 강아지…큰 '상심'에 한 달간 식음 전폐하다 결국 숨져한 반려견이 공항에서 주인에게 버려진 뒤 상심에 빠져 결국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7일, 영국 메트로 등 외신들은 슬픔에 잠겨 식음을 전폐하고 주인을 찾다 결국 숨을 거둔 유기견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지난달 콜롬비아 팔로네그로 국제공항에 반려견 한 마리가 나타났습니다.

하얀색 털에 검은색 반점을 지닌 반려견은 공항 터미널 여기저기를 코를 킁킁거리며 주인을 찾아다녔습니다. 

'떠돌아다니는 구름'이라고 불리던 녀석은 결국 한 달 만에 주인을 찾는 것을 포기하고 구석에 몸을 뉘었습니다. 
 
공항 직원은 "주인이 있는 반려견인데 공항에 버려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며 "반려견은 주인을 찾아보려고 하염없이 터미널 안을 돌아다녔다"고 말했습니다.

모든 것을 포기한 듯 무기력하게 지내던 반려견은 사람들이 건네주는 음식도 전혀 입에 대지 않았습니다.

반려견은 주인을 찾겠다는 희망을 내려놓은 뒤 몸 상태는 급격하게 악화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이 반려견은 최근 동물 구조 단체의 도움을 받아 한 보호소로 옮겨졌지만 이틀 만에 숨을 거뒀습니다.
공항에서 버려진 강아지…큰 '상심'에 한 달간 식음 전폐하다 결국 숨져공항에서 버려진 강아지…큰 '상심'에 한 달간 식음 전폐하다 결국 숨져수의사 알레한드로 소토몬테 씨는 "정맥 주사를 통해 영양분과 약을 공급했지만, 이미 허약해진 강아지를 다시 살려내기에는 역부족이었다"며 "큰 슬픔과 우울증이 강아지의 건강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저 반려견을 버리고 간 주인을 잡아서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게 해야 한다", "잔인한 인간의 모습에 나도 상처를 입었다"며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Metro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