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도 커지니 슬쩍…경주 지진 후 사라진 '지진 특약'

조성현 기자 eyebrow@sbs.co.kr

작성 2017.11.20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동차 보험 안에 지진이 나서 차가 망가지면 보상을 해준다는 지진 특약이란 제도가 있습니다. 그런데 한 보험사가 작년 경주 지진 이후에 돈이 안 된다면서 이 지진 특약을 슬쩍 없앤 걸로 확인됐습니다.

조성현 기자입니다.

<기자>

KB 손해보험은 지난 2005년부터 자동차보험에 '지진 소요위험 담보'라는 특약을 팔아왔습니다.

지진이나 소요가 일어났을 때 발생하는 차량 파손 피해를 보장해주는 특약입니다.

그런데 이 회사는 경주 지진 직후인 지난해 9월 21일 해당 특약 판매를 슬그머니 중단했습니다.

[KB손해보험 콜센터 상담원 : 지진 소요에 대한 위험 부분이 국내에는 거의 없다고 보고 사실은 특약을 했는데, 아무래도 이 부분에 대한 위험도가 높아지고 하니까 금액이나 이런 부분에서도 맞지 않고….]

[이기욱/금융소비자연맹 사무처장 : 잘 팔고 있던 지진 특약을 붙인 차 보험을 (지진 발생 직후) 바로 판매 중지한다는 것 자체는 기업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선진국의 경우 위험의 일정 부분을 정부가 분담하는 방식으로 보험상품을 만듭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주 정부가 지진보험회사를 직접 운영하면서 주택보험 가입자들에게 지진보험 가입을 권유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도 지진 재보험회사를 설립해 각 손해보험사들과 피해보상액을 분담하고 있습니다.

지진 발생이 잦아지고 실제 큰 피해로 이어지면서 이에 대비한 보험체계 개편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